•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칼럼

홈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화 조절 못하는 이유는 '세로토닌' 때문
작성자명 최고관리자 등록일 2016-03-10 오후 3:13:25
공개여부 공개
첨부파일

밥을 제때 먹지 못해 배가 고플 때, 혹은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공격적인 성향이 나타나는 이유는? 바로 뇌 속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 수치의 높낮음이 ‘화’를 조절하는 두뇌 영역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로토닌은 뇌에서 신경전달물질로 작용하는 화학물질 중 하나로, 세로토닌 수치의 감소가 공격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알려져왔다. 하지만 이 화학물질이 어떤 방식으로 실제 행동에 영향을 끼치는지, 또 공격성이 보다 더 발현되는 사람들은 왜 그런 것인지에 관해서는 이번 연구가 처음이다. 

영국 캠브리지대학 행동임상신경과학연구소 연구팀은 실험을 위해서 건강한 지원자들의 세로토닌 수치를 식이요법을 통해 조절했다. 우선, 세포토닌을 고갈시키기 위해 트립토판(세로토닌을 만드는 원료)이 결핍돼 있는 아미노산 보충제를 먹였다. 그리고 위약을 지급하는 날에는 같은 양의 트립토판 보충제를 지급했다. 그 뒤 실험대상자들에게 화난 표정, 슬픈 표정, 보통 표정 등을 지닌 얼굴을 보여준 뒤 fMRI(기능성 자기공명영상)를 이용해 그들의 두뇌가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조사했다.

그 결과, 세로토닌 수치가 낮을 때는 감정을 주관하는 두뇌 영역인 변연계(‘아미그달라’로 불리기도 하는 조직)와 전두엽 부분의 소통이 잘 이뤄지지 않았다. 이 실험을 통해 연구팀은 세로토닌 수치가 낮을 때는 전전두피질 부분이 ‘화’(anger)에 대해 적절히 반응하기가 힘들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연구팀은 성격검사를 통해서 공격성향을 타고난 사람들을 골라냈는데, 이들의 뇌를 관찰한 결과, 세로토닌 수치가 낮을 땐 아미그달라와 전전두피질의 커뮤니케이션이 더 약해져 있었다. 이들 두 부위의 커뮤니케이션이 약하다는 것은 즉, 전전두피질이 아미그달라에서 기인한 ‘화’라는 감정을 조절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뜻한다.


이 연구결과는 ‘생물학적 정신의학(Biological Psychiatry)’ 저널에 소개됐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보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