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칼럼

홈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남성이 여성보다 당뇨병 잘 생기는 이유는?
작성자명 최고관리자 등록일 2016-03-10 오후 3:24:01
공개여부 공개
첨부파일

남자가 여자보다 생물학적으로 더 민감하기 때문에 여자보다 당뇨병에 걸리기 쉽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글래스고대학 연구팀은 스코틀랜드에 거주하는 5만1920명의 남성 당뇨환자와 4만3137명의 여성 당뇨환자들의 자료를 분석했는데, 이 자료에는 체중과 체질량지수(BMI) 측정을 이용한 비만도도 포함돼 있었다.

그 결과, 여성은 남성보다 BMI가 더 높아야 당뇨병으로 발전됐다. 여성은 BMI가 평균 33.69일때 당뇨병이 발병한 반면, 남성은 BMI가 평균 31.83일 때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 바꿔 말하면 남성이 여성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체질량지수(BMI)에서 당뇨병이 생긴 것. 연구팀은 “이 사실은 남성이 여성보다 더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사실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차이를 야기한 중요한 원인으로 연구팀은 ‘체지방’을 들었다. 남성의 경우 잉여 지방을 간과 허리 주변 등에 저장하는 경향이 있는 반면, 여성은 상당한 양의 잉여 지방을 허벅지와 엉덩이 등 비교적 ‘안전한’ 곳에 저장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덜 위험하다는 것. 이것은 남성은 여성들이 몸에 지방질이 쌓여 당뇨병과 같은 질병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전반적으로 남성들보다 더 많은 지방이 쌓여야 한다는 사실을 의미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