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칼럼

홈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비만, 아토피-천식 발병 관계는?
작성자명 최고관리자 등록일 2016-03-15 오전 8:57:48
공개여부 공개
첨부파일

국내에서 비만에 대해 아토피피부염 및 천식과 관계를 밝힐 수 없다는 연구 결과가 소개됐다.


연구진은 비만 환자를 대상으로 12종류의 피부반응검사 등을 한 뒤 아토피 발생 여부를 관찰, 그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25 미만으로 비만이 아닌 군에서는 양성률이 32.1%(99명)에 이른 반면 BMI 25 이상인 비만군에서는 7%(24명)만 아토피 양성률을 보였다. 

천식 진단에 사용되는 '기관지 과민성' 검사에서도 비만군의 천식 양성률이 33.3%로, 비만이 아닌 군의 27.4%와 비교할 때 유의성 있는 차이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기관지 과민성은 여러 자극물질에 대한 기도의 수축능력으로 일반인에게서 기관지 천식의 발생과 중증도 등을 예측할 수 있다. 

박용범 교수는 "비만과 아토피 및 천식에 대한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최근 연구 결과에서는 살찔수록 천식 증상을 호소하지만, 실제 검사에서 기관지 과민성 또는 아토피 발현은 높지 않다고 보고되는 만큼, 더 많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 노르웨이대, 복부 지방 있는 사람이 천식 발병 위험 1.44배 높다

한편, 지난달 복부 지방이 천식 발병과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소개됐다.

노르웨이대는 19~55세 천식에 걸리지 않은 2만3245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11년에 걸쳐 연구를 한 결과, 복부 비만이 있는 사람들은 천식 발병 위험이 1.44배 높고, 복부 비만과 일반적 비만이 동시에 있는 사람에게는 천식 위험이 1.8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