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강좌

홈 > 건강정보 > 건강강좌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고위험 비만?건강한 비만? 차이는 단백질!
비만인 사람 중 대사증후군에 걸리기 쉬운 '고위험 비만’과 대사증후군에 걸리기 어려운 이른바 ‘건강한 비만’의 차이를 만드는 것으로 보이는 단백질이 발견됐다.

일본 고베대 약대 연구팀은 비만으로 인한 증상의 차이를 규명하기 위해 지방 세포의 기능에 주목, 쥐 실험 등의 연구를 통해 정상적인 지방 세포에는 많으나 비만이 되면 감소하는 단백질 ‘Fam13a’를 발견했다.

고민하고 있는 비만 여성

이 단백질이 많은 쥐와 없는 쥐를 사용해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의 효과를 조사한 결과, 이 단백질이 많은 경우 인슐린의 효과는 감소하지 않았다. 반면 이 단백질이 없으면 마른 쥐에서도 인슐린의 효과가 약했으며, 살이 찌면 당뇨병의 징후가 현저히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의 이케다 코지 교수는 "이 단백질은 인체에 존재하고 있으면서 대사증후군 유발 여부를 좌우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 단백질의 증감 구조가 밝혀진다면 당뇨병의 치료와 예방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일본 요미우리신문 등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다음글 폭식증과 거식증은 어떤 관계일까?
이전글 추워서 운동 못 한다? 겨울철 실내운동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