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강좌

홈 > 건강정보 > 건강강좌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갑상선암, 심장병 위험 높인다
심장의 통증을 호소하는 남성

갑상선암 병력이 있는 남성은 같은 질환을 앓았던 여성보다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타의과대학 헌츠먼 암센터의 연구진은 유타 인구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갑상선암 병력이 있는 3822명을 조사했다. 이 중 92%가 갑상선 유두암종 진단을 받아 갑상선 절제술 등 외과적 수술 및 수술 후 방사성 요오드 치료를 받았다.

조사 결과, 남성 환자는 여성 환자에 비해 심혈관질환 위험이 40% 이상 높았고, 과체중이나 비만인 갑상선암 생존자의 심혈관질환 위험도 이와 비슷하게 높았다. 암 진단 시 40세 미만이었던 환자보다 나이가 많은 갑상선암 생존자의 심장병 위험 역시 높았다. 암 진단 후 첫 1~5년 내, 심혈관질환이 있었던 생존자는 심혈관질환이 나타나지 않았던 이들보다 사망률 또한 높았다.

연구진은 “갑상선자극호르몬 요법이 진단 5년 이내 심장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요소”라며 “갑상선암 병력이 있다면 심장 질환을 지속적으로 살펴야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 연구는 The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에 게재되었고 Medpagetoday 등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다음글 ‘좁아서’ 생기는 질환 ‘협착증’
이전글 산소포화도 정상범위, 95%보다 낮아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