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의학뉴스

홈 > 건강정보 > 의학뉴스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조기 위암 치료 후 재발 방지에 ‘헬리코박터 제균’
위에 생긴 악성종양이지만 진행성 위암과 달리 암세포가 점막이나 점막하층에 국한된 조기 위암. 이 조기 위암을 치료한 후에 헬리코박터균 제거 치료를 병행하면 위암 재발 위험이 절반 가까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최일주 박사 연구팀은 2003~2013년까지 내시경 절제술을 받은 조기 위암 환자 중 헬리코박터균 보균자인 396명을 대상으로 제균 치료 효과를 분석했다.

위암 내시경 절제술은 위내시경으로 관찰하면서 위암과 그 주변의 정상부위 점막 하층까지만 제거하는 치료법으로 위 전체를 보존하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남은 부위에 혹시 모를 새로운 암이 생길 가능성은 여전히 존재한다.

위내시경 검사와 헬리코박터균

연구팀은 조기 위암 환자를 헬리코박터 제균약과 위약 투여 그룹으로 나눠 2016년까지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제균약을 복용한 환자의 7.2%(194명 중 14명)에서, 위약을 복용한 환자의 13.4%(202명 중 27명)에서 새로운 위암이 발생했다. 즉,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를 적용한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위암의 재발 위험이 50% 가까이 떨어진 것이다. 또한 헬리코박터균이 성공적으로 제거된 환자는 계속 감염된 환자보다 위암 발생 위험이 68% 낮았다.

헬리코박터 제균 효과는 위암 발생을 억제하는 데 그치지 않았다.
헬리코박터 제균약 복용 환자의 절반에 가까운 48.4%(157명 중 76명)에서 위염 증상이 완화됐지만 위약 복용 환자는 15.0%(153명 중 23명)에 그쳤다.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가 위암 발생 위험인자인 위축성 위염 호전에도 효과를 발휘한 것이다.

최일주 박사는 “이번 연구는 조기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가 위암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과 함께 위암 발생 위험인자인 위축성 위염도 호전시킨다는 것을 확인한 연구”라고 평가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의학저널인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다음글 미세먼지 나쁨, 노출 최소화·기저질환 관리 필수
이전글 버섯, 유산균과 비피더스균 늘려 장내 환경 개선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