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의학뉴스

홈 > 건강정보 > 의학뉴스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버섯, 유산균과 비피더스균 늘려 장내 환경 개선 효과
버섯을 일상적으로 먹으면 장내 유익균이 증가해 장내 환경이 개선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토호쿠대 대학원 농학연구과 츠즈키 츠요시 준교수와 버섯 생산 기업인 호쿠토사의 연구 결과 이와 같이 나타났다.

여러가지 버섯

장내에는 유산균이나 비피더스균 등 몸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유익균과 병원성 대장균 등의 유해균이 공존하고 있다. 동물성 지방을 많이 포함한 식생활은 유해균을 증가시켜 장내 환경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각각 팽이버섯, 표고버섯, 새송이버섯, 잎새버섯, 느티만가닥버섯 등 5종을 가열 처리한 건조 버섯을 넣은 사료와 지방과 콜레스테롤이 많이 포함된 사료를 4주간 준 후 결과를 비교했다.

그 결과 고지방 사료를 준 쥐에 비해 건조 버섯이 들어간 사료를 준 쥐는 장내 세균에서 유산균과 비피더스균이 차지하는 비율이 증가했다. 건조 버섯을 섭취한 그룹은 신장 주변 지방 조직의 축적 또한 억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향후 추가 연구를 통해 버섯의 장내 세균 밸런스 향상 및 비만 억제 효과가 사람에게도 나타나는지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내용은 일본 농화학회에서 발표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다음글 조기 위암 치료 후 재발 방지에 ‘헬리코박터 제균’
이전글 비만, 만성 B형간염 환자의 간암 발생 위험 높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