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의학뉴스

홈 > 건강정보 > 의학뉴스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노화한 조혈간세포, 젊은 쥐에 이식하자 기능 회복
노화에 의해 백혈구를 만드는 기능을 상실한 조혈간세포를 젊은 쥐에 이식하자 그 기능이 회복됐다는 연구 결과를 일본 도쿄대와 미국 스탠퍼드대 공동 연구팀이 발표했다.

혈관 속 혈구들

혈액의 적혈구와 백혈구는 골수에 있는 조혈간세포에서 만들어진다. 이 조혈간세포는 노화에 따라 백혈구 일부에서 면역을 담당하는 림프구를 만드는 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생후 20~24개월 쥐의 골수에서 조혈간세포를 채취해 인위적으로 혈액을 만들 수 없도록 한 다른 젊은 쥐에 이식했다. 조혈간세포를 처음 이식한 쥐는 림프구를 거의 만들지 못했으나, 이식한 쥐의 조혈간세포를 포함한 골수를 또 다른 젊은 쥐에 이식하고 관찰을 계속하자 림프구를 만드는 능력을 회복한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첫 번째가 아닌 두 번째 이식에서 효과가 나타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앞으로 알아내야 할 과제”라며 "조혈간세포의 기능 회복은 세포의 '회춘'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 구조를 밝혀내면 혈액 세포의 면역 기능 회복 및 신체 노화의 메커니즘을 규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과학 학술지 셀 스템 셀(Cell Stem Cell)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다음글 당뇨병성 피부궤양 치료용 ‘인공 피부’ 개발
이전글 부정맥에 ‘카페인’, 그렇게 위험하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