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의학뉴스

홈 > 건강정보 > 의학뉴스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부정맥에 ‘카페인’, 그렇게 위험하지 않아
커피와 같은 카페인은 심장박동이 들쑥날쑥한 부정맥 환자에게 특히 금기이다. 하지만 최근 하루 석 잔 미만의 커피는 부정맥에 그렇게 나쁜 영향을 끼치지 않으며, 경우에 따라 부정맥 발생 빈도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베이커 심장·당뇨병 연구소(Baker Heart and Diabetes Institute)의 전기생리학 실장 Peter Kistler 박사 연구팀은 심방세동 환자에게 카페인이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지금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논문 11편(약 36만 1천명)을 종합 분석했다.

커피와 심장

분석결과, 22만 8천명 이상의 심방세동 환자 중에서 커피를 매일 마신 사람은 심방세동의 빈도가 6% 줄었고, 약 11만 6천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다른 연구논문 분석결과에선 심방세동의 빈도가 1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카페인은 심실성 부정맥(VA)이라는 다른 형태의 부정맥에도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심근경색 환자 103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카페인을 하루 평균 365mg(커피 약 3.8잔)을 섭취한 사람은 심장박동 문제가 개선되고, 심실성 부정맥도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커피를 하루에 최소 9~10잔 마시는 사람은 심실성 부정맥의 위험이 커졌다.

특히 부정맥이 있으면서 고카페인(카페인 500mg) 에너지 음료를 하루 2번 이상 마시는 사람의 75%는 24시간 안에 심계항진(심장 두근거림)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카페인은 심장을 빠르게 뛰게 할 수는 있으나 비정상적인 심장박동은 유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카페인이 중추신경계에 흥분제로 작용하지만 일단 체내에 흡수되면 심방세동(부정맥)을 촉진할 수 있는 아데노신을 차단하기 때문이다.

종합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연구팀은 “전체적으로 하루 카페인 섭취량 300mg(커피 3잔)까지는 부정맥에 안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고 “카페인의 부정맥 위험성은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커피를 마신 후 일시적인 심방세동이 있었다면 커피를 피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심방세동은 심방이 불규칙하고 빠르게 떠는 병으로 혈액을 제대로 내뿜지 못하기 때문에 혈전이 잘 생겨 뇌졸중, 심근경색 등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병학회(ACC) 학술지 ‘임상 전기생리학(Clinical Electrophysiology)’ 최신호에 실렸으며, 헬스데이 뉴스와 메드페이지투데이 등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다음글 노화한 조혈간세포, 젊은 쥐에 이식하자 기능 회복
이전글 바른 식이요법과 운동, 대장암 환자 생존율 높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