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의학뉴스

홈 > 건강정보 > 의학뉴스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생과일과 채소, 정신 건강에 유익
과일과 채소를 조리하거나 가공해 먹는 것보다 날 것 그대로 섭취하는 것이 정신 건강에 더 유익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양한 과일과 채소

오타고 대학 심리학과의 탬린 코너 박사와 연구팀은 뉴질랜드와 미국에 거주하는 18~25세 성인 422명을 대상으로 생과일 및 채소 섭취가 정신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참가자들은 온라인을 통해 생과일과 채소를 주로 먹는지 아니면 조리했거나 냉동, 통조림 등 가공 처리된 과채를 섭취하는지 응답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우울감, 불안, 부정적 성향, 긍정감, 삶의 만족도, 안정감 등 정신 건강과 관련된 6가지 심적 상태에 대해서도 함께 조사했다.

분석 결과, 생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 이들은 우울 증상이 적고 긍정감이 강했으며 삶의 만족도가 높았다. 정신 건강 증진을 돕는 대표적 과채는 당근, 바나나, 사과, 시금치, 그레이프프루트, 상추, 감귤류, 베리류, 오이, 키위 등이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경제적 상태, 체질량지수, 수면, 신체 활동, 흡연 및 음주 등 공변량을 통제했을 때 생과일과 채소 섭취의 긍정적 효과가 더욱 확실했다”며 “정신 건강 증진을 위해 신선한 과채를 소비하라”고 권했다.

관련 내용은 프런티어즈 인 사이칼러지(Frontiers in Psychology)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다음글 바른 식이요법과 운동, 대장암 환자 생존율 높인다
이전글 BRCA 변이 유전자 보유 남성, 각종 암 위험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