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의학뉴스

홈 > 건강정보 > 의학뉴스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무리한 다이어트, 쓸개에 돌 생기는 ‘담석증’ 유발
칼로리를 극심하게 제한하고 다이어트 보조제를 섭취하는 등의 무리한 다이어트가 담석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60~70대에 호발하는 노인성 질환으로 인식되었던 담낭 질환이 20~40대 젊은 층에서도 많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변화되고 있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간담췌외과 신준호, 이성열 교수 연구팀은 복강경하 담낭 절제술을 시행한 1991~2016년까지 약 8,000건의 담낭 절제술을 대상으로 초기 10년과 후기 10년을 비교해 질환 및 치료의 패턴을 분석했다.

복통, 배에 가스가 차는 이유

질환의 종류로는 담낭염이 86.7%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11.6%는 담낭 용종과 같은 양성 종양으로 단순 담낭 절제술을 받았으며, 1.7%는 담낭암으로 진단받았다.

치료법의 발전으로 개복 수술의 비율은 30%에서 13%로 크게 감소했다. 초기 10년의 경우 2,000건의 수술 중 개복하 단순 담낭 절제술 및 광역 담낭 절제술이 30%였으나, 후기 10년의 경우 6,000건의 수술 중 개복하 단순 담낭 절제술, 담도 절개술 및 광역 담낭 절제술 시행 비율이 13%로 감소했다. 이러한 원인은 건강검진을 통한 조기진단으로 질병이 악화하기 전 치료가 이뤄진 덕분으로도 볼 수 있다.

강북삼성병원 간담췌외과 이성열 교수는 “염증이나 암의 진행이 심한 경우라도 약물, 시술, 수술 기법의 발전으로 복강경하 절제율이 꾸준히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개복 수술을 하는 주원인으로는 이전 수술로 인한 유착, 담도 질환의 동반, Mirzzi syndrome 등이다.

이 교수는 “연구를 통해 조기진단의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수술기법의 발전과 항암 치료를 통해 이전엔 수술이 불가능한 것으로 판단됐던 담낭암도 수술 및 완치가 가능해졌다”며 담낭 질환은 극복할 수 있는 질환임을 강조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담석증은 2010년에 비해 2016년에 27% 증가했으며, 이중 남성이 9,360명, 여성이 12,970명이다. 최근 젊은 여성들의 발병이 증가함에 따라 무리한 다이어트와 다이어트 보조제, 피임약 등이 담석증을 일으킨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담석증은 담낭 내부의 담즙 성분 중 일부가 굳어져 담관, 담낭(쓸개)에 돌이 생기는 질환으로, 보통 튀김이나 육류 등 기름진 음식 섭취 습관 때문에 나타난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오랜 기간 지방 섭취를 하지 않는 경우에도 담즙이 십이지장으로 배출되지 않아 고인 상태로 농축되기 때문에 담석증을 일으킬 수 있다. 이외에도 담석증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유전질환, 대사이상, 고령, 간 질환, 비만, 당뇨, 약물 등을 꼽을 수 있다.

강북삼성병원 간담췌외과 신준호 교수는 담낭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무리한 다이어트를 피하고, 과하게 기름지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되 단백질과 채소가 어우러진 식습관이 필수”라며 주기적인 유산소 운동을 병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다음글 애물단지였던 풋귤, 이제는 인기상품으로
이전글 금연 후 체중 증가, 당뇨병 위험 높인다? “그래도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