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의학뉴스

홈 > 건강정보 > 의학뉴스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독감’ 심상치 않은 조짐, 지금이라도 백신 접종해
아이돌 그룹 ‘라붐’의 소연, ‘더보이즈’의 케빈, ‘골든차일드’의 보민이 A형 독감으로 잇달아 활동을 중단했다. 또한 ‘슈퍼주니어’의 려욱은 앨범 발매를 내년으로 미뤘다. 비단 가요계뿐만 아니라 올해 독감의 조짐이 심상치가 않다.

독감으로 힘들어 하는 사람들

21일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1월 16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45주, 외래 환자 1,000명당 7.8명)한 이후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가 지속해서 증가해 지난주(50주, 12월 9~15일)에는 48.7명으로 약 6배 이상에 달했다고 밝혔다. 전 연령에서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7~18세에서 발생 비율이 높았다.

인플루엔자 실험실 감시 결과, 유행 중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백신주와 유사하고 현재까지 항바이러스제 내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질병관리 본부는 38°C 이상의 발열과 기침 또는 인후통 등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진료를 받고, 백신 미접종자는 3~4월까지 인플루엔자 유행이 지속할 수 있으니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할 것을 권고했다.

그리고 만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등은 폐렴 등의 합병증 발생 위험이 높으므로 독감뿐만 아니라 폐렴구균 백신도 함께 접종하는 것이 좋다. 건국대학교 가정의학과 최재경 교수는 “폐렴은 독감의 대표적인 합병증으로 독감과 감염경로가 비슷하다”며 “독감과 폐렴 백신을 동시에 접종한 사람의 경우 입원율과 사명률이 줄어들었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외 다수 발표되었다”고 말했다.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고, 기침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하며, 호흡기 증상이 있을 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가 필요하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다음글 오메가3 지방산, 심근경색 후 2차 예방에 효과 없어
이전글 연말 술자리 피할 수 없다면? ‘이것’ 선택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