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의학뉴스

홈 > 건강정보 > 의학뉴스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폐 기능 약해지면, 대사건강에 영향 미쳐
우리나라 성인의 폐 기능은 비만보다 대사건강이 더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수록 매년 남자는 26cc, 여자는 22cc 정도 폐활량이 감소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흡연자나 폐 질환을 앓았던 사람은 폐 기능 저하가 가속화할 수 있다.

폐 기능이 지속해서 떨어지면 천식, 만성폐쇄성폐질환(COPD)과 같은 기도 질환이나 폐가 딱딱해지는 간질성 폐질환 등 폐 조직 자체 질환의 발병 위험도 커진다.

최근 비만하지만 대사적으로 건강한 단순 비만(MHO: Metabolically Healthy Obesity)과 질환 연관성에 관심이 높은 가운데, 우리나라 성인 1만여 명을 대상으로 폐 기능과 상관관계를 분석한 첫 대규모 연구다.

폐 기능 약해지면, 대사건강에 영향 미쳐

대사적으로 건강한 단순 비만이란 체질량지수로 평가하면 비만한 군에 속하지만, 상대적으로 인슐린 감수성이 높고 내장비만도가 낮으며 혈압이나 지질대사 이상의 빈도가 낮아 대사적으로 건강한 상태의 임상적인 표현이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평생건강증진센터 김영균·이혜연 교수팀(호흡기내과)이 2012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센터를 방문해 건강검진을 받은 19~85세 10,071명을 대사건강과 비만에 따라 4개 그룹으로 나누어 조사하였다.

단순비만군(MHO:Metabolically Healthy Obesity)은 15.6%인 1,569명이고, 비만이면서 대상증후군이 있는 군(MUHO: Metabolically unhealthy obese)은 16.3%인 1,637명이었다. 비만은 아니지만 대사증후군이 있는 군(MUHNO:Metabolically unhealthy non-obese)은 8.0%인 804명이고, 비만이나 대사증후군이 없는 건강한 군(MHNO :Metabolically healthy non-obese)은 60.2%인 6,06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 중에 폐 기능 저하가 가장 심했던 군은 비만이면서 대상증후군이 있는 MUHO 군이었으며 그 이후에 대사증후군만 있는 MUHNO 군이 단순비만인 MHO 군보다 더 폐 기능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만 있는 MUHNO 군의 평균 노력성 폐활량 (FVC)은 90.7%, 1초간 노력성 호기량 (FEV1)은 97.2%로, 단순비만인 MHO 군의 평균 FVC 92.1%, FEV1 98.6%보다 낮게 조사되었다.

폐 기능 검사는 2가지 항목을 측정한다. 폐활량(공기를 최대한 들이마셨다가 최대한 내쉬는 양 FVC)과 1초 호기량 (1초 동안 강하게 불어내는 양 FEV1)이다. 폐활량은 나이, 성별, 키, 인종에 따라 정상 수치가 있는데, 건강한 사람의 경우 FEV1은 FVC의 80% 이상이다.

비만은 체질량지수 25kg/m2 이상이고 대사건강은 대사증후군의 여부로 정의했다. 여기서 대사증후군이란 허리둘레(남자 90cm, 여자 85cm 이상), 혈액 내 중성지방(150mg/dl 이상), HDL콜레스테롤(남자 40mg/dl, 여자 50mg/dl 미만), 혈압(130/85㎜Hg 이상이나, 혈압약을 먹고 있는 경우 포함), 공복혈당(100mg/dl 이상, 100 미만이라도 과거 당뇨병을 앓았거나 당뇨병약을 먹고 있는 경우 포함) 등 5가지 주요 건강지표에서 3가지가 기준치를 넘는 경우를 말한다.

이혜연 교수는 “기저 폐 질환이 없는 건강한 사람, 특히 정상 체중이라도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폐 기능이 저하될 수 있고, 이는 기도나 폐질환의 발병 위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고 김영균 교수는 “폐 기능 저하는 또한 심혈관 질환 등 다른 합병증 위험을 높이므로, 정상 체중이라도 정기 건강검진을 통해 대사질환 문제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플로스원(PLoS ONE)’ 1월호에 게재되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다음글 흡연 기간 길수록 폐암 약물치료 효과 3~4배 떨어져
이전글 ‘지금 명현반응 온 거예요’ 라는 말, 속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