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의학뉴스

홈 > 건강정보 > 의학뉴스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장시간 앉아서 TV 시청, 조기 대장암 발병률 높여
장시간 앉아서 TV를 시청할 경우 50세 이전에 대장암 발병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타났다.

TV 시청 중인 성인

미국 워싱턴 주립대 의과대학 연구팀은 1976년에 시작된 건강 연구 중 “여성의 주요 만성 질환의 위험 요인”에 대한 보건 연구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들은 89,278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암 진단 여부와 생활습관 등을 22년간 추적 조사했고, 총 118명이 젊은 나이에 대장암으로 진단받았다.

연구팀은 ‘앉아서 TV를 시청한 시간’과 ‘대장암 발병’과의 인과관계에 초점을 맞춰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매일 2시간 이상 앉아서 TV를 시청한 참가자들의 조기 대장암 발병위험이 70%가 더 높았다. 매일 1시간 이상 시청한 경우에도 이 같은 위험이 12%가 증가했다.

이는 대장암 발병위험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진 체질량지수(BMI), 운동, 식단, 흡연 여부, 가족력 등을 모두 고려한 결과다.

연구팀은 “장시간 앉아 있으면 암 유발인자인 2차 담즙산이 장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고, 포도당 대사 손상과 비타민 D 결핍을 유발하여 대장암 발생을 높일 수 있다”고 말하며 “결과적으로 앉아서 TV를 시청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조기 대장암을 유발할 수 있어, 평소 활동적인 생활방식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번 연구의 대상자가 여성만을 포함했고, 컴퓨터 및 스마트폰과 같이 장시간 앉아 있는 다른 행위는 조사하지 않았다는 한계가 있음을 연구팀은 인정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국립암연구소 저널 캔서 스펙트럼(JNCI Cancer Spectrum)에 게재되었으며 Medical News Today에 실렸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다음글 ‘지금 명현반응 온 거예요’ 라는 말, 속지 마세요
이전글 가공육, 라면 등 초가공식품 먹으면 ‘이것’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