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전체메뉴보기

  • 온라인상담
    • 자주하는질문
    • 온라인상담
  • 병원소개
    • 인사말
    • 연혁
    • 병원설립목적
    • 병원조직도
    • 애양영상
    • 선교활동
    • 의료사업 및 재활사업
    • 애양원 연보
  • 이용안내
    • 위치교통
    • 층별안내
    • 주요전화번호
    • 주변정보
  • 진료정보
    • 진료안내
    • 의료진소개
    • 정형외과
    • 피부과
    • 내과
    • 재활의학과
    • 비급여내역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사랑의 게시판
    • 고객건의함
    • 채용공고
    • 애양갤러리
    • 직원전용게시판
  • 사마리아기도회
    • 사마리아기도회 소개
    • 온라인가입
  • 작은사랑실천
    • 애양평안요양소
    • 애양병원역사관
    • 해외의료봉사
    • 사진갤러리
  •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컬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칼럼
  • 질병정보
  • 건강강좌

의학뉴스

홈 > 건강정보 > 의학뉴스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가공육, 라면 등 초가공식품 먹으면 ‘이것’ ↑

극도로 가공된 '초가공식품'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일수록 사망할 위험이 더 높아진다는 것이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초가공식품은 과자, 단 음료, 빵, 사탕, 가공육, 라면 등 대량 생산하고 바로 먹을 수 있는 것을 말한다. 이런 식품은 ‘빈 칼로리(Empty Calories)’, 즉 영양가는 없고 열량만 높은 음식인 경우가 많다. 섬유질이 낮고 탄수화물, 포화지방, 염분이 많다. 연구팀은 덧붙여 초가공식품엔 점가물과 발암성 물질 등 건강에 해로운 오염 물질이 많이 들어있다고 논문에 밝혔다.

컵라면을 먹고 있는 남성

프랑스 소르본 대학교 Laura Schnabel 박사 연구팀은 2009년 5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전국적이고 지속적인 영양학 연구인 NutriNet-Santé에 참가한 45세 이상 성인 44,551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참가자 중 73.1%는 여성이었고 평균 연령은 57세였다.

연구팀은 6개월 동안 24시간 웹 기반 식이요법 설문지를 이용해 어떤 음식을 먹었는지 정보를 수집했다. 질문은 아침, 점심, 저녁, 간식뿐만 아니라 참가자가 자주 소비하는 음식도 포함했다.

참가자는 평균 14.4%가 초가공식품을 소비한다고 보고했다. 이는 하루 섭취 칼로리의 29.1%를 차지했다. 7년간의 연구 과정에서 602명의 참가자가 사망했는데 식단에서 초가공식품의 비율이 10% 높아질 때마다 모든 사인의 사망 위험이 14% 증가했다.

연구팀은 “건강한 식단을 섭취할 경우 극도로 가공된 식품과 사망률의 관계가 다소 약해졌지만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았다”고 보고했다. “이번 연구 참여는 자발적이었으며 일반인보다 건강에 신경 쓰는 참가자가 있었을 수 있기 때문에 초가공식품과 사망률의 연관성이 과소평가될 수도 있다”고 말하고 “수십 년에 걸쳐 발병하는 만성 질환으로 인한 일부 사망자를 발견하기엔 후속 조치가 너무 짧았을 수도 있다”고 제한점을 밝혔다.

하지만 연구팀은 "과거 수십 년 동안 초가공식품 소비는 많이 증가했고, 전염되지 않는 질병의 사망에 대한 부담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이번 연구는 JAMA 내과 학회지에 발표되었고 Fortune, Medscape 등에서 보도했다.

목록
다음글 장시간 앉아서 TV 시청, 조기 대장암 발병률 높여
이전글 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앓고 있는 ‘루푸스병’, 증상